YTN

서울 지하철 총파업...퇴근 시간대엔 혼잡 예상

실시간 주요뉴스

신도림역 배차간격 늘며 체감 혼잡도 높아져
서울 지하철 6년 만에 파업…출근 대란은 피해
출근 시간에 인력 집중 투입…평상시 운행률 유지
일부 역 열차 지연…"철도노조 준법 투쟁 영향"
[앵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오늘(30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잠시 후 퇴근 시간대엔 열차 운행률이 출근길과 달리 평상시보다 떨어질 거라서, 퇴근길 역사와 전동차 혼잡이 빚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런 가운데 노사가 오늘 저녁, 추가 교섭을 예고하면서 극적 타결 가능성에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근우 기자!

[기자]
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조금 뒤면 퇴근 시간인데, 현재 지하철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아직 본격적인 퇴근 시간은 아니어서 이용객이 많이 늘지는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파업 여파로 배차 간격이 평소보다 1분에서 2분 정도 늘어나면서 혼잡도는 조금 높아진 상태입니다.

일단 오늘 아침 출근 시간에는 파업에 따른 운행 지연이나 큰 혼잡이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출근 시간대인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대체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서 운행률을 평상시와 같은 수준으로 유지했는데요.

일부 역에서 7분에서 8분 정도 열차가 지연되기도 했지만 서울교통공사 노조 파업 때문이라기보다는 역시 모레 파업 돌입을 예고한 철도노조의 준법 투쟁 여파라는 게 공사 측의 설명입니다.

출근길 지하철 이용객을 직접 만나봤습니다.

[이현주 / 서울 창전동 : 평소랑 똑같았는데 오늘 조금 사람이 많아서 날씨 추워서 그런지 서서 갔던 거 같아요.]

하지만 낮 시간대부터는 운행률이 평소의 72%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파업 여파가 감지됩니다.

또, 잠시 후 퇴근 시간에는 운행률이 평소의 85% 수준에 그치면서 출근길과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앵커]
노사 교섭이 어젯밤 결렬되면서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건데 새로운 소식은 없습니까?

[기자]
네, 방금 전 노사가 본교섭을 열기로 합의하고 오늘 저녁 7시 협상 테이블에 마주앉기로 했습니다.

공사 측에서 본교섭 재개를 요청했고 노조에서 이를 받아들이면서 교섭을 열게 된 건데요.

공사 측의 인력 감축 계획을 둘러싸고 노사가 어떤 합의점을 찾느냐가 관건입니다.

공사 측은 재정난을 이유로 오는 2026년까지 천5백여 명의 인력을 줄이겠다고 밝혔는데 노조는 안전사고를 막으려면 오히려 인력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오늘 교섭에서 양측이 입장 차를 좁혀서 파업이 첫날 마무리될지, 아니면 더 길어질지 결정되는 만큼 결과에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에서 YTN 김근우입니다.



YTN 김근우 (gnukim05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