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소장으로 본 '이정근 리스트'...檢 수사 방향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청탁 대가로 10억 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의 공소장에는 문재인 정부 인사가 여럿 등장합니다.

대부분 이 전 부총장이 인맥을 과시하며 언급한 인물인데, 검찰이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이어 이른바 '이정근 리스트'로 수사를 확대할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의 공소장에는 문재인 정부 장관급 인사와 민주당 의원 등 10여 명이 등장합니다.

대부분 이 전 부총장의 유력 정관계 인맥으로 언급됐는데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나옵니다.

검찰은 공소장에 이 전 부총장이 사업가 박 모 씨로부터 물류단지 인허가나 포스코건설 우선 수익권 인수 등의 청탁 대가로 수억 원을 받았다고 적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 전 부총장이 청와대에서 함께 찍은 사진까지 전송해가며 노 전 실장과의 친분을 과시했다는 게 검찰 주장입니다.

이 전 부총장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새로운 정황도 포착된 상태입니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CJ 계열사인 한국복합물류 상근고문으로 채용되는 과정에 노 전 실장의 입김이 있었다고 보고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제 시선은 공소장에 거론된 문재인 정부 장관들이나 민주당 중진의원 등 또 다른 야권 인사로 향하고 있습니다.

공소장 속 A 전 장관은 이 전 부총장이 박 씨의 출자사업 선정 관련 청탁과 관련해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소개한 인물로 자신이 언니라고 부르는 사이라고까지 말한 거로 알려졌습니다.

B 전 장관도 여러 대목에 등장하는데 이 전 부총장은 박 씨에게 '장관급이니 1억 원 정도를 챙겨주면 바로 만남 일정을 잡고 부탁한 정부 지원금도 받게 해주겠다'며 뒷돈을 챙긴 거로 파악됐습니다.

여기에 이 전 부총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나 중진의원과의 관계도 과시한 거로 조사됐는데, 파장은 공소장 밖으로도 퍼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뿐만 아니라 노웅래 민주당 의원도 박 씨에게서 청탁과 함께 돈 6천만 원을 받았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최근엔 출국금지 조치도 내렸는데, 노 의원은 정치탄압 수사라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이정근 리스트'로 수사가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는 가운데 검찰은 실제 청탁이 이뤄졌고 돈까지 흘러들어 간 정황이 있는지는 들여다봐야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김다연입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