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천 빌라에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중태

실시간 주요뉴스

인천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일가족 4명 가운데 10대 형제 2명이 숨지고 40대 부모는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어제 오전 11시 40분쯤 인천 당하동 빌라에서 일가족 4명이 쓰러져 있다는 학교 교사 A 씨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습니다.

각각 16살과 18살인 아들 2명은 숨졌고 47살인 부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 불명 상태입니다.

집 안에서는 짧은 자필 유서가 발견됐는데 장례식을 하지 말고 화장해 바다에 뿌려달라고 적혀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경찰은 외상이나 외부 침입 흔적은 없다며, 의식 불명 상태인 부모 모두 별다른 직업이 없어 생활고가 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조만간 숨진 형제의 부검을 의뢰하고 유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YTN 신호 (sin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