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대병원 노조 '무기한 파업'...비정규직 파업에 학교 급식도 차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인력 충원을 요구하며 한시적 파업에 들어갔던 서울대병원과 보라매병원 노조가 무기한 전면 파업으로 전환했습니다.

파업이 진행되더라도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은 필수유지 인력으로 정상 운영되지만, 장기화할 경우 진료 차질이 우려됩니다.

학교 비정규직노조 파업으로 학교의 급식과 돌봄도 일부 차질을 빚었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사흘간 한시적 경고 파업에 들어갔던 서울대병원과 보라매병원 노조가 무기한 전면 파업을 선언했습니다.

사태 해결의 책임과 의사 결정권이 있는 병원장이 면담을 거부해 교섭에 진전이 없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노조는 서울대병원 127명, 보라매병원 163명의 인력 증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윤태석 /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서울대병원분회장 : 환자를 지키기 위해서 병실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환자를 지키기 위해서 파업을 통해서 인력을 충원하는 게 맞는다고 하면서 (보라매병원) 간호사 200명이 파업에 나와 동참하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병원에 요구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답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파업에도 응급실과 중환자실, 수술실 등은 필수유지 인력이 남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다만 파업이 장기화하면 업무 피로도가 쌓이면서 진료 차질이 있을까 우려됩니다.

서울대병원 측은 실무진의 교섭은 계속 진행해왔다며 빠른 합의를 이끌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와 함께 학교 비정규직 노조도 하루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박미향 /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위원장 : 학교 급식 노동자들이 죽어나가고 있는 야만의 시대를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 우리는 마음껏 구호도 외치고….]

파업 여파로 서울은 전체 학교의 10%, 인천과 경기는 20~30% 정도가 급식을 중단하거나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했습니다.

또 전국의 돌봄교실도 교직원이 대신 투입되거나 운영시간이 축소되는 등 차질을 빚었습니다.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들은 서울 여의대로에 모여 임금 인상과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파업 대회를 열었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