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만배, 석방 뒤 첫 대장동 재판 출석...묵묵부답

실시간 주요뉴스

어제 새벽 구속 기간이 끝나 풀려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석방 하루 만인 오늘(25일)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 재판을 받고자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지난해 11월 구속됐던 김 씨가 불구속 상태에서 법정에 출석한 건 처음입니다.

김 씨는 법원에 들어가며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가 누군지, 이재명 민주당 대표 측에 선거자금을 지원했는지 묻는 기자들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대장동 사건 재판에선 남욱 변호사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어지고 있어, 이 대표 측을 겨냥한 추가 폭로가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 씨와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과 곽상도 전 의원에게 아들 퇴직금 명목으로 뇌물 50억 원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받고 있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