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보는Y] '국민차' 쏘나타 수년째 '시동 꺼짐'..."원인 분석 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YTN이 국내외 여러 자동차의 시동 꺼짐 문제를 보도해오고 있는데요.

'국민차'로 불리는 현대자동차 쏘나타에서도 시동 꺼짐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현대차에서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여러 해 동안 문제 해결이 되지 않아 연구소 차원에서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제보는 Y', 김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에 사는 강수응 씨는 지난 5월, 3천㎞ 정도 주행한 쏘나타 차량을 몰다가 아찔한 일을 겪었습니다.

연비 향상을 위해 정차 때 시동이 잠시 꺼지는 이른바 스톱앤고(ISG) 기능을 켜놨는데, 멈췄다 출발하려 하자 시동이 걸리지 않았고 이후 완전히 꺼진 겁니다.

[강수응 / 쏘나타 시동 꺼짐 제보자 : 스톱앤고 기능을 사용한 채로 정차 중이었었고 다시 재출발했을 때 시동 꺼짐 증상이 발생이 됐고요.]

처음에는 우연인가 했지만 비슷한 시동 꺼짐은 이후에도 열 번 가까이 반복됐다는 게 강수응 씨의 얘기입니다.

강 씨는 공식수리점을 여러 번 방문해 엔진룸 내부 부품부터 연료펌프 배터리까지 교체했습니다.

하지만 이후에도 시동 꺼짐 증상이 이어졌고 결국, 안전을 위해 차량을 말소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현대차 제안에 따른 겁니다.

[강수응 / 쏘나타 시동 꺼짐 제보자 : 증상을 못 잡는 게 큰 문제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생명과 직결이 될 수도 있고 사고가 났을 때,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보니까….]

이에 대해 현대자동차는 자체 조사 결과 시동 꺼짐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스톱앤고 기능을 켜놓으면 엔진의 회전수가 떨어지는 현상이 있었던 것은 맞는다고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연구소에 차량을 넣어 정확한 원인 규명 작업을 벌일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차종에서 비슷한 증상을 겪었다는 제보는 수년째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같은 모델의 신형 순찰차에서까지 시동 꺼짐 현상이 일어나 논란이 됐습니다.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현대차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필요한 조처를 했다고 밝혀왔지만 문제가 반복되고 있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스톱앤고 기능과 관련된 부품들의 결함 가능성, 그리고 소프트웨어 문제 등을 원인으로 지목합니다.

[김필수 /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 : 신호가 돼서 시동을 걸어줘야 하는데 그게 연동성이 떨어지는 거죠. 같은 차종에 두세 대가 생겼다, 그러면 결함이라고 볼 수가 있죠.]

시동 꺼짐 문제는 자칫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정밀하고 신속한 대응이 필요해 보입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