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물가·고환율에 문구완구 거리 '썰렁'..."폐업 고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고물가에 소비 심리가 잔뜩 움츠러들면서 문구·완구 상점들이 몰려 있는 전문 시장가에도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원자잿값 상승으로 제품 가격이 오르다 보니 온라인 판매 업체와의 가격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하기 힘들어 폐업 고민이 깊다는데요.

정인용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에 있는 문구·완구 종합시장.

오가는 손님들이 없어 거리가 한산합니다.

그마저도 구경하는 손님이 태반, 실제 구매 고객들은 손에 꼽을 정돕니다.

이곳 판매점 앞에 진열된 장난감들은 지난 8월에 들어왔는데, 팔리지 않고 있고요,

바로 옆에 있는 색연필이나 필통 같은 학용품도 지난 1학기에 내놨지만, 아직 주인이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치솟는 물가에 주머니 사정이 팍팍해진 소비자들이 생필품 외 품목에 지출을 줄이면서,

코로나 전과 비교해 매출은 반 토막이 났습니다.

코로라 땐 그나마 재난지원금으로 소비가 일시 살아날 때도 있었지만, 지금은 그마저도 기대하기 힘듭니다.

[서울 창신동 문구·완구 도매점 주인 : 학원이든 교회 단체들이 코로나 때 시장에 못 나오다보니 인터넷 구매를 계속하다가 그게 더 편했는지 시장이 활성화가 되지 않아요 아직도.]

더 큰 걱정은 가파른 물가 인상, 원자잿값 등 상승으로 물건값이 계속 오릅니다.

점점 몸집을 불리는 온라인 시장도 걱정입니다.

특히 고환율의 직격탄을 받는 수입 장난감 판매점들은 종일 폐업 고민입니다.

[윤대종 / 서울 창신동 문구·완구 도매점 주인 : 거의 중국이나 베트남에서 물건을 들여오고 있고요. 작년 연말, 올해 초까지 한 20% 가격 인상이 됐는데, 그 정도가 또 인상될 거라고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요. 환율이 계속 오르다 보니까.]

유행에 따른 품목 다변화와 합리적 가격으로 시장이 활기를 되찾길 바라지만,

[송동호 / 서울 동대문 문구·완구 도매시장 상인회장 : 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많은 아이템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시장으로 만들고….]

끝을 알 수 없는 경기 침체 속에서 소비심리가 언제 되살아날지 알 수 없는 노릇.

[서울 창신동 문구·완구 도매점 주인 : 나라에서는 일상 회복되었다고 하지만 회복되지 않는 일상입니다.]

하루하루 버틸 힘이 얼마나 남아있을지 한숨뿐입니다.

YTN 정인용입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