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치솟는 물가에 장난감 시장도 손님 줄어..."폐업 고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고물가로 소비 심리가 잔뜩 얼어붙으면서 부모님들은 아이들 학용품이나 장난감 사는 데도 지갑 열기가 쉽지 않은데요.

서울의 한 문구·완구 종합시장에는 손님이 눈에 띄게 줄어 매장마다 찬 바람이 불고 있다고 합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서울 창신동 문구·완구시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최근 고물가에 그곳에서도 손님들의 발길이 줄어들었다고요?

[기자]
이곳 매장 앞에 진열된 제품을 보면서 설명 드리겠습니다.

이런 캐치볼뿐 아니라 주사위게임, 요요 등 장난감들이 있는데요.

한 달에도 몇 번씩 새로 입고됐던 것들이 최근에는 잘 팔리지 않아 두 달 가까이 같은 자리에 놓여 있는 상태입니다.

색연필 같은 학용품도 마찬가진데요.

교회나 학원에서 선물세트로 많이들 사 가던 것들인데, 지금은 주문이 끊겼습니다.

상인 이야기 한 번 들어보겠습니다.

[문구·완구 도매점 사장 : 학원이든 교회 단체들이 코로나 때 시장에 못 나오다보니 인터넷 구매를 계속하다 보니까 그게 더 편했는지 시장이 활성화가 되지 않아요 아직도.]

지난 2년간 코로나19가 확산할 땐 학교가 문을 닫아, 문구나 완구 수요 자체가 떨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제는 좀 상황이 나아지는가 싶더니 고물가가 새로운 복병으로 떠올랐습니다.

가뜩이나 주머니 사정이 팍팍해진 소비자들이 생필품이 아니라면 최대한 돈을 아끼는 분위기가 이곳에도 반영된 겁니다.

게다가 가격 경쟁력도 예전보다 떨어졌는데요.

제조 단가가 오르다 보니 이곳 문구나 완구류 가격도 대체로 20% 정도 올랐다고 합니다.

바로 인근에 있는 대형 수입 장난감 도매점은 일부 품목의 경우, 지난해보다 30% 넘게 가격이 뛰기도 했는데요.

원자잿값 상승에 물류비까지 치솟다 보니 수입업자들이 유통 가격을 올리면서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은 탓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로 호황을 맞은 온라인 판매 시장과도 경쟁을 벌여야 해서 상인들의 고심이 더 깊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몇 년째 이어진 침체 분위기 속에 아예 문을 닫는 곳도 한두 곳이 아닌데요.

폐업하고 싶어도 당장 판매품들이 쌓여 있어 인수자가 나타나기만 기다리는 곳도 있습니다.

이곳 상인들은 경제 위기가 하루빨리 극복돼, 상권이 다시 활기를 찾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창신동에 있는 종합문구점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