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경찰, '마약 의혹' 이상보 결국 무혐의..."우울증약 복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찰이 마약을 투여한 혐의로 긴급체포했던 배우 이상보 씨에 대해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송치 결정을 내렸습니다.

앞서 이 씨는 우울증약을 복용해 오던 게 오해를 불러 하루아침에 마약 배우가 됐다고 강하게 반발했는데요.

경찰은 처방 내역을 확인한 결과 마약을 투약했다는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성훈 기자!

배우 이상보 씨가 마약 투여 의혹에서 벗어나게 됐군요?

[기자]
경찰은 배우 이상보 씨가 마약을 투여한 혐의가 확인되지 않아 불송치한다고 밝혔습니다.

국과수가 이 씨의 소변과 모발 등을 정밀 감정한 결과, 향정신성 물질 반응이 나타났지만 긴급체포의 근거가 됐던 모르핀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감정 결과와 이 씨의 우울증약 처방 내역을 종합할 때 마약을 투여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앞서 이 씨는 지난 2009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우울증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는데요.

그 뒤로 누나와 어머니까지 사고로 숨지면서 증상이 심해져 항우울증과 항불안증 약물 복용을 늘리며 치료를 받던 상태였습니다.

지난 13일 이 씨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마약을 본 적도 없는데 하루아침에 마약 배우가 돼 있었다며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0일 서울 강남 거리에서 한 남성이 비틀거리며 이동하는데 마약에 취한 것 같다는 신고를 접수했습니다.

당시 경찰은 신고 내용과 이 씨의 상태, 간이시약 검사에서 모르핀 양성 반응이 나온 점 등을 고려해 이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수사 과정에서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이틀 만에 석방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언론은 엉뚱한 배우를 마약 혐의 남성으로 지목해 해당 배우가 직접 입장을 밝히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일부에선 이 씨가 마약 혐의를 인정했다는 추측성 허위 보도까지 나오면서 논란을 더욱 키웠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