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동시장 이중구조 근본 원인은 정규직 과보호·연공 임금체계"

실시간 주요뉴스

"노동시장 이중구조 근본 원인은 정규직 과보호·연공 임금체계"
정규직 과보호와 연공형 임금체계가 우리나라 노동시장 이중구조의 근본 원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장인 김희성 강원대 교수는 오늘 서울 로얄호텔에서 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 한국노동경제학회, 한국노동법학회 등 노동 3대 학회 주최로 열린 '디지털시대, 일하는 방식의 새로운 모색' 토론회에서 발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교수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임금을 인상한다고 노동시장의 이중구조가 해결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지난 정부에서 이런 방향의 정책을 실행했지만, 결과적으로 실패했다"고 진단했습니다.

김 교수는 "정규직의 고용 경직성, 즉 정규직 과보호 문제 해결이 우선"이라며 "정규직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해고를 엄격하게 규제하고 있는 우리나라 근로기준법에서 문제가 비롯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교수는 또 "개인의 성과와 기업의 실적이 보상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연공형 임금체계를 직무·성과 중심의 임금체계로 개편해야 한다"며 "또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해 중소기업 근로자 직업능력개발 같은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