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치솟는 물가에 집밥 반찬도 편의점에서 '소액 쇼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물가가 너무 치솟아 장바구니에 물건 담기가 무서운 요즘인데요.

간편식뿐 아니라 집밥 반찬 등도 편의점에서 소량으로 포장된 완제품을 구매하는 사례가 크게 늘었다고 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정현 기자!

[기자]
네, 서울 삼성동에 있는 편의점입니다.

[앵커]
요즘 편의점 반찬 매출이 상당히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여기 있는 상품이 이곳에서 가장 잘 팔린다는 반찬 세트인데요,

낙지젓, 명란젓, 오징어젓 세 종류 구성인데, 1인 가구가 사기에 부담스럽지 않게 소포장 됐고, 가격도 3천6백 원으로 합리적입니다.

매대를 보면 생선구이부터 무말랭이, 볶음 김치까지 다양한 집밥 반찬들을 소량씩 판매하고 있습니다.

온갖 상품이 있는 편의점이라지만 반찬 판매는 다소 생소하실 텐데요,

이곳 편의점 본사 얘기로는 반찬과 간편식 등 매출이 지난 분기 대비 25% 넘게 늘었다고 하고요.

다른 편의점들도 반찬과 간편식 매출이 일제히 급증했다고 합니다.

올해 초부터 계속된 물가 상승세에 폭염과 태풍까지 겹치면서 반찬에 주로 쓰이는 채소류가 전월 대비 27% 넘게 오르는 등 식자재를 중심으로 가격 오름폭이 더 커졌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식재료를 일일이 사서 요리해 먹기엔 부담스러운 1인 가구를 중심으로 반찬 완제품이 호응을 얻고 있는 겁니다.

특히 편의점엔 여러 종류 상품이 소량씩 포장돼 있다 보니 비교적 싼 가격에 다양한 상품을 살 수 있어 소비자들을 끌어모으고 있습니다.

이렇게 편의점에서 반찬과 간편식 매출이 급증한 건 새로운 상품이 계속 출시되고 질이 좋아진 덕도 있지만,

계속된 물가 상승세에 한 끼 식사도 고루 챙기기 어려운 서민들의 어려움을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삼성동에 있는 편의점에서 YTN 박정현입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