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진실화해위, '아동 인권 침해' 선감학원 희생자 추정 유해와 유품 발견

실시간 주요뉴스

진실화해위, '아동 인권 침해' 선감학원 희생자 추정 유해와 유품 발견
일제 강점기 때부터 전두환 정권 때까지 아이들 수천 명이 끌려가 폭행과 강제 노역에 시달린 선감학원 암매장지에서 희생자로 추정되는 유해와 유품이 여럿 발견됐습니다.

진실화해위원회는 지난 26일부터 3일 동안 경기 안산시 선감동에서 유해가 매장된 거로 추정되는 봉분을 발굴해 당시 선감학원 원생의 것으로 보이는 치아 20여 개와 단추 4개를 발견했습니다.

선감학원 생존 피해자들을 통해 확인한 결과 이번 시굴 작업에서 발견된 단추는 선감학원 수용 당시 원생들이 입었던 복장에 달려있던 것들로 파악됐습니다.

선감동 유해 매장지에는 적어도 유해 150여 구가 묻힌 거로 추정되는데, 선감도를 탈출하려다 숨진 아이들 대부분이 매장된 거로 추정됩니다.

일제강점기에 세워진 선감학원은 전두환 정권 때인 지난 1982년까지 부랑아를 교화한다는 명목으로 운영되며 최소 4천6백 명의 아동과 청소년을 강제 연행한 뒤 인권 침해를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