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박순애 아들 '학생부 첨삭 의혹' 고발사건 수사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경찰, 박순애 아들 '학생부 첨삭 의혹' 고발사건 수사 착수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자녀의 학교생활기록부를 학교 밖으로 유출해 학원에서 첨삭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시민단체가 박 전 부총리를 공문서위조와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국가수사본부로부터 배당받아 오늘(29일) 오후 고발인 조사에 나섭니다.

앞서 박 전 부총리의 쌍둥이 아들 가운데 차남의 고등학교 학생부가 담임교사 등이 아니라 외부 컨설팅 학원을 통해 첨삭됐고, 대학 입시에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당시 박 전 부총리 측은 학생부가 아니라 자기소개서를 자문받은 것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