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 5명 가운데 1명이 미확진 감염...월요일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해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리 국민의 97%는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항체 보유율과 재유행 감소 상황 등을 고려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완전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취재부서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기자]
사회2부입니다.

[앵커]
이번 항체 조사가 국내 최초의 전국 단위 대규모 조사였는데요

97%가 항체를 보유하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방역 당국은 5살 이상, 9천9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97.38%가 항체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거의 전 국민이 코로나에 감염됐거나 백신을 맞아서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 겁니다.

또, 국민 5명 가운데 1명이 감염은 됐지만 확진자 집계에 포함되지 않은, 미확진 감염자였던 것으로 추산됩니다.

항체 양성률이 97%라니까 이제는 코로나 끝났다고도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으실 듯합니다.

하지만, 항체 보유 자체가 곧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력이 높다는 걸 의미하는 건 아니고,

면역 항체는 시간이 지나면 감소하는 데다 새 변이 바이러스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방역 당국도 올겨울쯤 또 한차례 재유행을 예상하고 있는데요.

다만, 97%가 항체를 가진 만큼 재유행이 와도 중증화율은 상당 부분 낮출 수 있을 거라고 판단했습니다.

[앵커]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스포츠 경기장 같은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죠.

[기자]
네. 지금은 50명 이상이 모이면 야외라도 마스크를 써야 하는데, 월요일부터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재유행의 고비를 확실히 넘어섰다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격 해제했습니다.

반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독감이 유행하고 있고, 겨울에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도 있어서 일단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는 2만9천여 명으로 전주보다 2만2천여 명 줄었고, 위중증 환자는 399명, 사망자는 6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와 독감 동시 유행 우려도 한숨 돌렸습니다.

지난주 독감 의심 환자 수는 외래환자 천 명당 4.7명으로 다시 유행 기준인 4.9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