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망 83명 112일 만에 최다...독거노인 모니터링 관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등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사망자는 83명으로 지난 4월 이후 112일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정부는 유행 증가세 꺾이지 않은 것으로 평가하고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광복절 연휴 이후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던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잠시 숨 고르기 양상입니다.

하지만 위중증·사망 피해는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특히 사망자는 83명으로, 지난 4월 29일(136명) 이후 112일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정부는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의 이유로 재유행 확산 세가 꺾이지 않은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이기일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 감염재생산지수는 1.18로 7주 연속 1 이상입니다. 여름철 이동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모습입니다.]

정부는 중증·사망 피해 최소화에 중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우선 코로나19 검사부터 진단, 치료까지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원스톱 진료기관' 만2천 곳을 확보했습니다.

전국 동네 병·의원 3곳 가운데 1곳꼴입니다.

감염자가 많이 나오는 계층과 시설에 역량을 집중하는 표적방역도 강화됩니다.

특히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이 진료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보호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제때 증상을 살피고 중증화를 예방하기 위해 60세 이상의 독거노인이나 또는 노인 부부를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습니다. 재택치료 초기에 두 번 내지 세 번 정도 전화 상담을 하면서 필요시 방문하여…]

정부는 내일부터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에서 '주말 당직병원'을 운영하고, 신규 환자 30만 명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추가 병상 확보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또, 현재 우리 방역·의료 역량이 재유행 대응에 충분한 만큼 거리두기 없이 자유로운 경제활동과 일상을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