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집도 잃고 차도 잃었는데...또 한번 비 예보에 주민들 '막막'

실시간 주요뉴스

집중 호우 이후 굴착기·트럭 오가며 복구 작업
긴급 복구 작업으로 전기·통신선 대부분 복구
오늘 저녁부터 다시 비 소식…더 큰 피해 ’불안’
[앵커]
지난주 내렸던 기록적인 폭우에 중부 지방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서는 수해 복구 작업이 한창인데요.

다음 주 다시 큰 비가 예고된 만큼, 주민들의 걱정도 커지고 있습니다.

수해 복구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윤태 기자!

[기자]
네, 경기 여주시 산북면 명품 2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수해 복구는 얼마나 진행됐습니까?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 마을은 아직 수해의 상흔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모습입니다.

뒤를 보시면, 토사가 마을을 덮쳐 만들어진 아수라장이 여전합니다.

원래 컨테이너 박스였던 것으로 보이는 철제 구조물은 완전히 찌그러져 있고요.

자동차 앞면 유리는 깨져 있는 상태고, 외부 구조가 완전히 떨어져 나가 엔진이 그대로 드러나 있습니다.

그나마 지난주 저희가 현장에 왔을 때 막혀 있던 길은 복구 작업이 진행되면서 이렇게 차 한 대가 간신히 다닐 만큼 공간이 생겼습니다.

지난주 집중 호우 이후 마을 곳곳에는 굴착기와 덤프 트럭이 오가며 복구 작업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큰비로 끊겼던 전기와 통신선은 주말 간 대부분 복구됐지만,

예전의 모습을 완전히 찾기에는 시간이 걸릴 거라는 게 마을 주민들의 설명입니다.

아직 완전히 복구 작업이 끝나지 않았는데, 비 소식까지 겹치면서 주민들은 다시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는 오늘(14일) 저녁부터 다시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는데요.

다시 많은 양의 비가 내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지난주보다 더 위험한 상황이 생길 수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여주시는 마을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또 큰 비가 내리면 산에서 토사가 쓸려 내려와 주택이 붕괴하거나 인명 피해가 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여주시 산북면 명품 2리에서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