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나뿐인 마을 도로 가로막혀..."사흘 동안 빗물로 생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퍼붓던 비가 그치고 나자 곳곳에선 폭우가 할퀴고 간 상처가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경기 여주시에 있는 한 마을은 하나뿐인 마을 도로가 가로막히고 수도와 전기가 끊겨 주민들이 빗물을 받아 생활해야 했습니다.

황보혜경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경기 여주시 산북면 명품2리 마을입니다.

마치 산사태가 난 듯 황토색 흙과 돌덩이가 도로 한가운데를 막아버렸습니다.

옆에는 종잇장처럼 구겨진 컨테이너가 나뒹굴고 있는데요,

안이 훤히 들여다보일 정도로 처참히 찢긴 모습입니다.

차량 한 대도 유리창은 깨진 채 흙더미에 파묻혀 있습니다.

이 도로는 마을 위쪽으로 갈 수 있는 유일한 통로인데요,

진입로가 막히면서 주민들이 고립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선현금 / 명품2리 마을 주민 : 황토색 물살이 (도로를 따라) 흘러내러 가고 있었어요. 너무 놀라서 뛰쳐나가 보니 다리 중간에 어마어마한 돌과 흙이 쌓이고 난간도 날려버리고….]

수도와 전기까지 끊기면서 고립된 주민들은 빗물을 받아 써야 했습니다.

[방익환 / 명품2리 마을 주민 : 전기도 끊기고 수도도 안 들어오는 상황이기 때문에 빗물로 샤워하고 모든 생활을 빗물 받아서 했습니다. 사흘 동안 잠 한숨도 못 잤습니다.]

갑작스러운 폭우에 인근 마을을 포함해 이재민도 수십 명 발생했습니다.

돌 지난 아기를 업고 수풀을 헤쳐가며 대피하던 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아찔합니다.

[김혜경 / 명품2리 마을 이재민 : (소방대원들이) 낫으로 미리 헤쳐주고 저희는 그 길을 따라서 위험하게 내려왔어요. 놀라기도 많이 놀랐는데, 아이들이 다치지 않은 게 너무 감사하더라고요.]

다음 주에도 큰비가 예보돼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주민들은 마을을 관통하는 도로라도 빨리 복구되길 바라는 심정입니다.

YTN 황보혜경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