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동부간선도로 일부 단방향 통제...한강 수위 여전히 높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밤사이 서울 호우특보는 해제됐지만 한강 수위가 높아서 서울 일부 도로는 여전히 운행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팔당댐 방류 영향으로 동부간선도로와 내부순환로 일부 구간은 다시 통제가 시작됐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서울 반포동 잠수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밤사이 비가 그쳤는데, 잠수교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비가 완전히 그쳤지만 잠수교는 여전히 물에 잠겨있습니다.

올림픽대로 턱밑까지 물이 차올라 좀처럼 빠질 기미가 안 보입니다.

서울·경기 전역은 밤사이 호우특보가 해제되고 비도 잦아들었습니다.

하지만 한강 수위에 영향을 끼치는 팔당댐은 초당 만3천 톤씩 물을 쏟아내고 있어서 잠수교는 높은 수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운행이 전면 통제되는 수위 6.5m를 훌쩍 넘겨 9.6m 이상인데요.

운행이 재개됐던 도로도 한강수위 때문에 다시 일부 구간 통행이 금지됐습니다.

조금 전 아침 8시 40분쯤에는 내부순환로 마장에서 성동분기점 방면과 동부간선도로 군자교에서 성수분기점 방면 단방향 통제가 시작됐는데요.

올림픽대로는 어젯밤부터 줄곧 가양대교에서 동작대교까지 운행이 금지됐습니다.

강변북로는 마포대교나 동작대교에서 한강대교까지 단방향 통제하고 있습니다.

시내 도로도 침수로 통행이 막힌 데가 많은데요.

노들로는 여의 상류에서 한강대교까지와 양화대교에서 여의 하류까지 양방향 통제고요.

양재천로 양재천교에서 영동1교까지 양방향 운행이 금지됐습니다.

이밖에 개화, 노들길, 당산, 현천, 양평 육갑문 다섯 군데도 통행이 안 됩니다.

이렇게 곳곳 침수로 통행이 막힌 데다, 서초나 강남 일대에는 침수차량이 방치된 곳도 있고요.

지반이 약해져 구멍 뚫린 도로도 있으니 운전 조심하셔야 합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