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려가던 임진강 수위 '제자리'...오늘밤 또다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또다시 내리는 장대비에 경기 연천군 필승교 수위가 더는 내려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밤 수도권에 또다시 강한 비가 예보돼 밤사이 비 피해가 우려됩니다.

현장에 취재 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혜린 기자!

[기자]
네, 경기 연천군 군남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북한 방류 상황에도 영향을 받는 곳인데, 현재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군남댐에는 이른 아침 그쳤던 장대비가 또다시 세차게 내리고 있습니다.

제 뒤쪽으로 물이 쏟아져 나오는 모습이 보이실 텐데요.

13개 수문을 모두 열어두고 수위를 조절하는 겁니다.

군남댐 수위는 오후 5시 반 기준 27.5m로, 한계 수위인 40m에는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초당 방류량도 전날 밤보다 줄어 지금은 1,560톤가량을 내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도권에 밤사이 또다시 강한 비가 예보돼 있고, 낮 동안 내려가던 군남댐 수위가 더는 내려가지 않고 있어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휴전선 인근 북한 강수량도 지켜봐야 하는데요.

비가 내리는 정도에 따라 군남댐 수위에 영향을 미치는 황강댐을 방류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 6일부터 어제(8일)까지 북한에는 200mm가량의 폭우가 쏟아졌고, 어제 오전 임진강 최북단 남방한계선에 있는 필승교 수위가 급격히 오르면서 북측이 황강댐 수문을 열었다는 추측이 나왔습니다.

북한이 아무런 통지 없이 황강댐 방류를 지속하고 있는 건데, 통일부는 방류 규모가 우리 측에 피해를 줄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내일까지도 황해도와 함경남도 남부에 강하고 많은 비가 예보돼 있는데요.

이에 따라 북한이 상류인 임진강, 한탄강, 북한강 등에선 혹시 모를 범람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오늘 오후 5시 반 기준 임진강 최북단 남방한계선에 있는 필승교 수위는 2.65m로 다시 소폭 올라섰고, 여전히 대피 권고수준을 넘습니다.

한편 수도권 곳곳에서 비 피해가 잇따르면서 행정안전본부는 오늘 새벽 1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풍수해 위기 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습니다.

또 전국 47개 시·군에는 산사태 예보가 발령됐는데요.

기상청과 산림청은 저지대 침수와 하천·저수지 범람에 유의하고, 산사태 우려 지역에서는 입산을 자제하고 사전에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연천군 군남댐에서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