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천 병원 화재 간호사 장례식..."희생 잊지 않을 것"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천 투석 병원 건물 화재 당시 환자들과 마지막까지 함께하다 숨진 간호사 현은경 씨의 장례식이 진행됐습니다.

가족들은 물론 동료 간호사들도 고민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습니다.

안동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족의 손에 고인의 영정 사진이 들렸습니다.

황망한 마음을 감출 수 없는 유족과 조문객들의 눈에선 하염없이 눈물이 흐릅니다.

경기의료원 이천병원에서 간호사 현은경 씨의 장례식이 진행됐습니다.

지난 5일, 투석 병원 건물 화재로 현 씨가 세상을 떠난 지 이틀 만입니다.

현 씨는 투석 중이던 환자들의 대피를 돕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주변의 안타까움이 더욱 컸습니다.

[이천소방서 관계자 (지난 5일) : 간호사분들이 충분히 피할 시간적 여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전부 다 끝까지 남았던 것은 최대한 환자들의 안전을 보호하려고 늦게 나오지 않았나 그렇게 추정하고 있습니다.]

빈소 주변과 납골당에는 고인의 넋을 기리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이영미 / 조문객 : 임상에 있었던 간호사로서 마지막 순간에 고 현은경 간호사님께서 어떤 마음으로 그 자리에 있으셨을까 마음이 참 무겁고 감사한 마음이….]

대한간호협회가 마련한 온라인 추모 공간에도 고인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는 애도의 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습니다.

간호협회는 조만간 오프라인 시민 분향소를 설치하고 의사자 지정을 위한 국회 청원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유재선 / 대한간호협회 중앙회 이사 : 시와 협력하여 임시 추모관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환자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서 곁에 있었기 때문에 의사자로서 반드시 선정되고 보건복지부에서도 이 결정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간절한 바람이고.]

이런 가운데 화재 원인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2차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YTN 안동준입니다.


YTN 안동준 (eastj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