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위, 윤희근 제청 임명안 동의...갈등 수습 과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차기 경찰청장에 윤희근 경찰청 차장을 내정하면서 본격적인 인사 절차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히 행정부 내 경찰국 신설 등에 대한 일선 경찰들의 반발이 거센 상황에서 이상민 장관이 이례적으로 임명 제청안을 심의하는 경찰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송재인 기자!

차기 경찰청장 인사 절차가 시작됐죠?

[기자]
네, 국가경찰위원회는 앞서 오전 11시부터 경찰청장 임명 제청안을 심의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 초대 치안총수에 내정된 윤희근 경찰청 차장도 간단한 소감을 밝혔는데요.

경찰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우려가 그 어느 때보다 크고 엄중한 상황이란 걸 안다며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끼고 있다 말했습니다.

윤 차장은 충북 청주 출신으로 경찰대학 7기이고, 대표적인 '정보통'으로 꼽힙니다.

지난해 12월 치안감으로 승진한 뒤 반년도 되지 않아 치안정감에 오른 만큼 이번에 경찰청장이 되면 전례 없는 초고속 승진을 기록하는 셈인데요.

오늘 경찰위 심사 과정에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직접 참석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관이 직접 경찰위에 참석해 경찰청장 내정자 임명 제청안에 동의해줄 것을 요청하는 건 이례적인데요.

이 장관은 취재진과 만나 리더십과 조직 내부 신망, 업무 전문성, 투철한 국가관 등을 토대로 윤 차장을 내정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행안부에 대한 일선 경찰의 반발에 대해선 일부 야당의 주장에 편승하는 듯한 정치적 행위라고 또 한 번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정부와 경찰 사이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인데요.

윤 내정자 앞에 놓인 첫 번째 과제라고 볼 수 있겠죠?

[기자]
네, 경찰국 신설을 비롯한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방안에 대한 일선 경찰 반발은 거세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에도 세종 행안부 청사 앞에서 이틀째 삭발식이 진행됐고, 일부는 무기한 단식에도 들어갔습니다.

경찰 내부에선 행안부의 경찰 통제 방안 발표에 대해 지휘부가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데 대한 불만도 큰데요.

하지만 이상민 장관은 물론 윤 대통령도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를 두고 국기 문란이라며 경찰 지휘부를 강하게 질타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이 현실화하면 정부의 경찰 통제 논란을 둘러싼 갈등이 고조될 가능성이 큰데요.

내부 반발을 달래는 동시에 경찰과 정부 사이 중재 역할을 어떻게 소화하느냐가 윤 경찰청장 내정자의 첫 시험대가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사회 1부에서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