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KAIST 교수가 연구실 학생 폭행"...SNS 폭로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과학기술원(KAIS) 교수가 연구실 소속 대학원생을 폭행했다는 폭로가 불거졌습니다.

최근 한국과학기술원 인터넷 계정에는 '임용된 지 5년이 안 된 교수가 연구실 학생들의 뺨을 때렸다'며, '피해 학생 가운데 한 명은 자퇴 예정'이라는 폭로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징계위가 열린 뒤에도 해당 교수가 직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합당한 처벌과 피해자 보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원 측은 대학원생 면담 등을 통해 경위를 파악한 뒤 인권윤리센터에 공식 조사를 의뢰했습니다.

또 피해 학생들의 지도교수를 교체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