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포천시 영평교 지점 홍수경보 해제...곳곳 침수 피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빗방울이 잦아들면서 수도권 일부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특보가 모두 해제됐습니다.

세찬 비가 할퀴고 간 흔적들은 고스란히 남았습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네, 경기 포천시 영평천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언제 폭우가 왔느냐는 듯 수도권에 내리던 거센 비는 잦아들었습니다.

밤잠을 설치게 하던 강풍도 자취를 감췄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영평천은 경기 북부 한탄강의 지류인데요,

간밤 이곳 영평교 지점에 내려졌던 홍수 경보는 오늘 새벽 네 시를 기해 해제됐습니다.

영평교 지점 홍수 경보 수위는 4.50m인데요,

오늘 새벽 다섯 시 반 기준 수위는 3.08m로 계속 낮아지고 있습니다.

그보다 앞선 새벽 두 시 반에는 한강 유역인 서울시 대곡교 지점과 경기 남양주시 진관교 지점에 내려졌던 홍수주의보가 해제됐습니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장맛비가 소강 상태에 들어가면서 하천 수위가 낮아지고 있어 호우특보를 해제한다고 밝혔습니다.

며칠 동안 이어진 장대비에 집이 물에 잠기고 인도가 내려앉는 등 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하천이 범람해 도로가 통제되고 강풍에 나무가 나뒹구는 등 곳곳의 피해 상황이 YTN 시청자 제보로 속속 전해졌습니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북한 쪽으로 올라가면서 오늘 오전까지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습니다.

다만 약해진 지반 탓에 산사태나 공사장 붕괴 등 위험이 있는 만큼 안전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포천시 영평천에서 YTN 황보혜경 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