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폭우·도로 통제로 출근길 대란..."평소보다 2∼3배 더 걸려"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출근길 도로 곳곳 통제…교통 대란 펼쳐져
잠수교, 오전 9시쯤 차량 통제…2년 만에 처음
서울시 "버스·지하철 추가 운행…빗길 조심해야"
[앵커]
어젯밤(29일)부터 중부 지방에는 최대 10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그칠 줄 모르는 비에 오늘(30일) 새벽부터 수도권과 도심의 도로 곳곳은 온종일 통제됐다 풀렸다를 반복했는데요.

이른 아침 출근 시간대 수도권에선 그야말로 교통 대란이 펼쳐졌습니다.

혼잡했던 출근길 풍경을 강민경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이른 아침 경찰차가 틀어막은 동부간선도로 진입로.

할 수 없이 우회로를 향하는 차들은 거북이걸음을 합니다.

출근길 차들은 물이 가득 찬 도로를 애써 헤쳐 나가보지만

도저히 제 속도를 낼 수 없어 길은 점점 막히기만 합니다.

온종일 수도권에 내린 폭우로 도로와 하천 여기저기선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새벽부터 서울 도심 곳곳과 고속도로엔 통제 구간이 생겼는데, 하필이면 출근길과 겹쳐 시민들은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정민영 / 경기도 평택시 : 평상시엔 45분 정도 수원으로 출근하고 있었는데 오늘은 곳곳이 많이 침수되고 토사물도 내려와 있어서 1시간 50분 정도 걸려서 많이 힘들었습니다.]

수도권 출퇴근을 책임지던 동부간선도로는 새벽 6시 반쯤부터 양방향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정오쯤 통제가 잠깐 풀렸지만 비가 그치질 않으면서 동부간선도로는 오후 1시 반쯤부터 다시 차량 운행을 막았습니다.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등도 일부 구간이나 차선이 침수돼 통제가 이루어졌습니다.

교량 통제도 줄이었습니다.

특히 한강 수위가 빠르게 높아지면서 잠수교는 오전 9시쯤 보행자와 차량 운행을 모두 막았는데, 지난 2020년 이후 처음입니다.

시민의 불편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는 출퇴근 버스와 지하철의 운행을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통제 구간 외에도 물이 고여 있는 곳이 많다며 장맛기간엔 특히 빗길 운전을 조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