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군인권센터 "육군 병사 한타 바이러스 사망, 부실한 軍 의료 탓"

실시간 주요뉴스

강원도 철원군 육군 제6사단 소속 A 일병이 야외 활동 뒤 한타 바이러스에 감염돼 숨진 사건과 관련해 군 인권센터가 부실한 군 의료 조치가 낳은 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군인권센터는 어제(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작년 8월 A 일병이 야외 훈련과 제초작업에 투입된 뒤 이상 고열에 시달리는데도, 당시 군의관이 문진을 허술하게 해 초기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당시 군의관은 A 일병의 혈액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지만, 검사 장비가 고장인데도 곧바로 상급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았다며, 병원을 옮기고서야 뒤늦게 한타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군인권센터는 특히 당시 군 검찰이 군의관의 발열 환자 관리지침 위반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는 무혐의로 결론 내려 어떤 징계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족 측과 함께 당시 수사기록 전체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를 진행하고, 다음 달 1일 출범하는 군인권보호관에게 A 일병 죽음에 대한 국가 책임을 묻는 진정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A 일병은 재작년 7월 29일 야외 훈련을 받고 8월 10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제초 작업에 투입된 뒤 한타 바이러스에 감염돼 23일 숨졌습니다.

A 일병은 제초 작업 투입 다음 날 한타 바이러스를 백신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타바이러스는 쥐 등을 통해 감염돼 급성 발열성 질환인 신증후군출혈열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