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밤샘 장맛비 댐·교량 수위↑..."임진강·한탄강 수위 급상승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부지방에 폭우와 강풍이 이어지면서, 댐과 교량의 수위가 조금씩 오르고 있습니다.

정부는 폭우로 인해 임진강과 한탄강의 수위가 급격히 늘어날 우려가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황윤태 기자!

[기자]
경기 연천군 군남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바람이 많이 불고 있는 거 같은데, 그곳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이곳 군남댐 인근에는 초속 9미터 정도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자동차가 시속 40㎞ 정도로 달릴 때 창 밖에 얼굴을 내밀면 느낄 수 있는 정도의 풍속입니다.

동시에 비가 짧은 시간 동안 내리고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연천과 파주 지역에는 예비 호우주의보가, 서울 전 지역과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입니다.

비가 내리면서 댐과 교량 수위도 어젯밤보다 조금 올랐는데요.

제 뒤로 보이는 군남댐의 수위는 계획 홍수위인 40m에 도달하지는 않았지만, 어제 밤 9시보다는 0.5m 오른 26.7m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군남댐은 현재 초속 1천 제곱미터 정도의 물을 방류하면서 수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임진강 하류 쪽에는 눈에 띄게 수위가 올랐습니다.

북한 쪽 임진강에서 흘러온 물이 지나는 필승교 수위는 아침 7시 기준 2m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전날 밤 9시와 대비해서는 50cm 넘게 오른 수칩니다.

임진강 하류 지역에 있는 파주 비룡대교 수위도 비슷한 수준인 2.5m 수준입니다.

집중호우 기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정부는 아직 올해 내린 비의 양이 예년보다는 부족했기 때문에 대규모의 댐 방류는 필요하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어제(27일) 기준 전국 용수댐 저수량은 예년의 68% 수준입니다.

내일(29일)까지 수도권에만 하루 200㎜가 넘는 비가 쏟아진다는 예보가 있어 수위는 더 높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연천군은 어제부터 필승교 수위가 1m를 넘어서자 주의 당부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기상 당국은 북한 황해도 부근에 많은 비가 내린 영향으로 임진강과 한탄강 수위가 빠르게 높아질 수 있다면서, 캠핑장과 피서지 야영객들에게 사고와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인근 어민들도 어선 유실 등 사고에 대비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연천군 군남댐에서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