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서울의소리 고발' 김건희 팬카페 대표 고발인 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경찰, '서울의소리 고발' 김건희 팬카페 대표 고발인 조사
김건희 여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소리 기자를 고발한 김 여사 팬카페 '건사랑' 대표가 오늘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해 고발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승환 건사랑 대표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되면 강력하게 처벌받도록 요청할 거라며 팬카페 회원들에게도 굉장한 정신적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을 조사에서 강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근 인터넷에서 김 여사를 지속해서 비속어로 지칭하는 네티즌들을 발견해 서초경찰서에 추가로 고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서울의소리 A 기자를 정보통신망법(명예훼손) 위반 혐의로 고발했고, 20일에는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를 서울 마포경찰서에 같은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서울의소리는 이달 14일부터 윤석열 대통령 서초동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열며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 중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등 관련 김 여사 수사 촉구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