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중국 '유령업체' 개인 정보 노렸나?...까맣게 몰랐던 쿠팡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쿠팡을 떠도는 중국 '유령업체'들이 노리는 건 과연 무엇일까요?

현재로썬 국내 소비자들의 이름과 연락처, 집 주소와 같은 개인정보를 노렸을 가능성이 큽니다.

YTN 취재가 시작되자 쿠팡 측은 뒤늦게 해당 업체들에 대한 판매 중단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계속해서 황보혜경 기자가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쿠팡에서 국내 업체들의 물품 사진과 상세 페이지까지 베껴 가격만 반값에 올리는 중국 '유령업체'들.

공교롭게도 이들의 공통점은 배송일을 7월 4일로 설정해 뒀다는 겁니다.

그럼 실제로 배송은 되고 있을까?

확인 결과, 이들 업체가 이전에 구매자에게 물건을 배송한 경우는 단 한 차례도 없었습니다.

배송 이력이 없는 업체라도 소비자가 물건을 구매하는 건 가능하지만 배송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게 쿠팡 내부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말 그대로 '유령업체'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쿠팡 측에서 환급을 해주면 되지만 문제는 구매자 개인정보가 그대로 이 유령업체에 넘어갔다는 점입니다.

실제 확인 결과 구매자 이름과 연락처, 집 주소까지 판매자에게 공개되는 구조입니다.

중국 유령업체들이 이 같은 개인정보를 노리고 '반값 제품'을 올렸을 가능성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쿠팡 입점 판매업체 관계자 : 구매하는 순간 판매자에겐 구매자의 연락처, 이름, 배송 가능한 주소까지 공유됩니다. 이 부분이 개인정보 노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쿠팡 측은 이 같은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다가 YTN 취재가 시작되자 알게 되었습니다.

우선 이들 유령업체에 계정정지 등의 제재를 가하고, 고객 정보를 서비스 제공 이외 목적으로 활용할 경우 형사 고소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구매자들의 데이터가 최신의, 정확한 정보라 범죄에 충분히 활용될 수 있지만 악용되더라도 입증 자체가 쉽지 않다는 게 문제입니다.

[최경진 / 가천대학교 법학과 교수 : 나중에 거래가 취소된 다음에 해당 개인정보만 습득해 불법적으로 남용하더라도, 이런 과정을 통해 습득했는지 증명할 수가 없거든요. 즉각적으로 해당 정보들을 범죄나 보이스피싱 등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게 가장 심각한 점이죠.]

'유령업체'를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쿠팡 측의 잘못이 분명히 있어 보입니다.

이번에 이를 개선하지 않는다면 피해를 막는 건 결국 돈을 내고 물건을 구입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몫입니다.

YTN 황보혜경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