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확진자 7일 격리의무 유지..."풀면 8월에 최대 8.3배"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 확진자 일주일 격리의무 4주 더 연장
주간 사망 113명…격리의무 해제 조건 충족 못 해
격리의무 없애면 유행 상황 악화 예측도 고려
"방역 지표 호전되면 4주 지나기 전에 재평가"
[앵커]
코로나19 환자에게 부여된 7일 격리의무가 4주 더 연장됩니다.

격리의무를 없애면 다음 달부터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해 8월에는 최대 8배 넘게 늘 수 있다는 점이 고려됐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진자의 일주일 격리의무가 4주 더 연장됩니다.

지난 4월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2급으로 내린 뒤, 4주씩 연장을 거듭해온 격리의무를 이번에도 유지하기로 한 겁니다.

[김헌주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1부본부장 : 사망자 수 등이 아직 충분히 감소하지 않았고, 유행 예측 결과 반등 가능성이 있는 점을 고려할 때 격리의무 전환은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습니다.]

유행 감소세에도 최근 주간 사망자가 110명이 넘어 격리의무 해제를 위한 핵심 지표인 100명 이하 사망 규모를 충족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격리의무를 없애면 유행 상황이 나빠질 수 있다는 예측이 주효하게 고려됐습니다.

현재 7일 의무를 유지하면 감소세가 계속돼 8월 말 환자가 조금 늘지만,

격리의무를 해제한다면 다음 달부터 증가세가 가팔라져 8월 말 최대 8배 넘는 확진자 급증이 예측됐습니다.

격리 기간을 3일이나 5일로 줄여도 감소세가 정체돼 8월 말 중간 수준 이상으로 환자가 늘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 이번에는 우선 당분간은 현행으로 유지하자는 의견이 우세했다…. 그래야지 하반기의 재유행을 대비하는 데도 좀 더 안정적으로 대비할 수 있지 않겠는가라는….]

국민 95%가 코로나19 항체를 가지고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력이 떨어져 하반기 재유행 우려가 큰 만큼 지금의 감소세를 최대한 유지할 필요가 크다는 겁니다.

이 같은 이유로 격리의무가 다음 달 17일까지 연장되면서 확진자 치료비나 생활비 등 재정 지원도 계속됩니다.

정부는 4주 단위로 재평가를 이어나갈 예정인데,

방역 지표가 빠르게 호전되면 그 이전이라도 격리의무 해제 여부를 다시 논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이형원입니다.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