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치료 뒤에도 폐렴...폐섬유화도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 치료 뒤에도 폐렴...폐섬유화도 발생"
코로나19 환자가 치료 뒤에도 후유증을 겪는 이른바 롱코비드(Long Covid)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국내 연구에서도 다양한 증상이 발견됐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질병관리청에서 받은 코로나 후유증 연구현황 보고서를 보면 정진원 중앙대 교수팀이 지난 2020∼2021년 고혈압 등 기저질환을 가진 고령의 코로나 환자 130명의 폐 기능을 추적한 결과 80%인 104명이 회복 뒤에도 폐렴이 관찰됐습니다.

폐렴 진단 7일 뒤에 병변의 범위가 절반으로 줄긴 했지만 이후 2개월까지 해당 범위가 유지됐고, 4∼6개월이 지나서야 줄어들기 시작했습니다.

송진우 아산병원 교수팀이 2021∼2022년 중증 폐렴을 앓았던 코로나19 환자 110명을 상대로 관찰한 결과에서는 회복 1개월 뒤 CT(흉부 전산화 단층촬영) 촬영이 가능했던 65명 가운데 폐섬유화(폐의 일부가 굳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태) 소견을 보인 경우가 73%인 48명이었습니다.

최준용 연세대 교수팀은 2021년 4∼12월 2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중증도와 후유증 지속률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를 했는데, 격리 해제 후 7개월 뒤 35명이 코로나 후유증을 호소했고, 중증 환자였을수록 후유증 지속률도 높았습니다.

그러나 격리 해제 후 1년이 지나자 20명만이 후유 증상을 유지했고, 코로나 중증 환자였다고 후유증의 지속률이 길지는 않았습니다.

코로나19 후유증 치료를 위한 정부 차원의 가이드라인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입니다.

정부는 지난달 2차 추경을 통해 55억 원 규모의 코로나 후유증 조사 연구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