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8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 격리면제...입국 전후 PCR 검사는 유지

실시간 주요뉴스

오는 8일부터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도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올 때 격리 면제를 받습니다.

정부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의 지속적 감소와 해외 발생 안정화 추세에 따라 모든 입국자의 격리 면제 조치를 오는 8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브리핑에서 그동안 백신 미접종자가 해외에서 입국할 때 7일 격리 의무가 적용됐지만 8일부터는 백신 접종과 관계없이 내외국인 등 모든 입국자의 격리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방대본은 지난 1일부터 입국 시 의무 검사를 2회로 축소하는 포스트 오미크론 입국체계 2단계를 시행했지만, 최근 국내외 방역 상황 안정화와 함께 독일, 영국, 덴마크 등이 입국자의 격리의무를 면제하는 등 국제적 추세를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는 현행대로 입국 전에 실시하는 PCR 검사 또는 신속항원검사, 입국 후 3일 이내에 실시하는 PCR 검사 의무는 그대로 유지됩니다.

또 코로나19 입국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된 경우에는 7일 격리 조치가 적용됩니다.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