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벌써 여름?...무더위 속에서도 곳곳에서 축제·공연 '북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5월 마지막 휴일인 오늘 화창한 날씨 속에 곳곳에서 공연과 축제가 열렸습니다.

낮 최고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올랐지만, 한여름 같은 무더위도 되찾은 일상을 즐기려는 나들이객들의 발길을 막진 못했습니다.

윤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피아노와 플루트, 바이올린, 비올라 소리가 한 데 어울린 앙상블 공연이 한창입니다.

더운 날씨에 연주자들의 이마엔 땀이 송글송글 맺혔고, 얼굴은 벌겋게 달아올랐습니다.

관객들은 손바닥 크기의 선풍기로 더위를 식히고, 모자로 내리쬐는 햇볕을 피합니다.

5월의 봄에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왔지만, 모처럼 공연을 만끽하는 관객들은 그저 즐겁습니다.

[이우담 / 초등학교 4학년 : 저는 오랜만에 밖에 나와서 노래를 집에서 안 듣고 했는데 밖에서 들으니까 기분 좋아요.]

공연의 성지, 대학로에서는 무용수들이 거리로 나와 부드러우면서도 힘 있는 동작을 뽐냅니다.

관객들은 햇볕을 피해 그늘에 옹기종기 모여 무용 삼매경에 빠졌습니다.

아무런 음악도 소리도 들리지 않지만, 무용수들과 관객 모두 귀에는 이어폰을 끼고 있습니다.

공연자와 관객이 스마트폰 앱으로 내레이션과 음악을 듣고, 소통하는 새로운 방식의 공연입니다.

[김나이 / 공연 예술감독 : 대면적인 소통이 필수 요소인데 코로나로 인해서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필수적인 요소가 2년 반 동안 이루어질 수 없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는 것에 감회가 새로웠다고….]

[최준수 / 경기 화성시 남양읍 : 야외에서 하는 무용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것들은 처음이었거든요. 발길이 저절로 멈추게 돼서 저게 뭐지 하고 바라보게 된 것 같습니다.]

분홍, 빨강, 노랑 가지각색의 화려한 장미가 사람들을 맞이합니다.

720개 품종, 300만 송이의 장미가 2만 제곱미터 규모의 정원을 가득 채웠습니다.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장미를 보여주느라, 또, 연인과 친구들은 장미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느라 한껏 집중합니다.

[민하나 / 경기 부천시 내동 : 장미도 알록달록 많고 가족 단위 손님들도 많고, 다들 마스크 벗고 아이와 부모님이랑 행복하게 노는 것 같아서 저희도 덩달아 기뻐지는 것 같아요.]

5월의 마지막 휴일 한발 앞서 찾아온 무더위만큼이나 뜨거운 공연과 축제의 열기가 거리 곳곳을 달궜습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