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전투표 마지막 날...확진자, 오후 6시 반부터 투표 가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오늘, 전국 곳곳의 투표소에는 주말 아침부터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반 유권자들 투표가 끝난 오늘 오후 6시 반부터는 확진자와 격리자 투표가 진행됩니다.

지금 사전투표 현장에 YTN 취재기자들이 나가 있습니다.

서울부터 연결해보겠습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서울 상암동 사전투표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주말 오전이라 사람이 많을지 궁금한데요, 그곳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시간이 갈수록 투표소를 찾는 유권자들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 자녀와 함께 찾은 부모들이 눈에 띄었는데요,

자녀가 만 18살 미만이라 아직 투표권이 없지만 투표의 중요성을 알려주고 싶다는 생각에서입니다.

지역을 이끌 일꾼을 뽑는 날인 만큼 신중하게 한 표를 행사하는 모습이었는데요,

유권자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시죠.

[이영광 / 서울 상암동 : 이번에는 투표해야 할 게 상당히 많아서 공약집들을 일일이 확인했고요, 제가 생각했던 정책 방향을 제시한 사람들에게 소신껏 투표했습니다.]

제8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오늘까지 전국 3천5백여 개 투표소에서 진행됩니다.

오늘 오후 6시까지 만 18살 이상 유권자들은 자신이 사는 지역이 아니더라도 전국에 있는 모든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습니다.

사전투표 이튿날인 오늘 오전 9시 기준 전국 투표율은 11.81%입니다.

유권자가 가장 많은 경기도가 10.57%, 그다음인 서울이 11.68%고, 전남이 19.77%로 가장 높습니다.

이번 지방선거는 시·도지사 등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구청장 등 기초단체장,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각 비례대표 후보까지 모두 7개 선거를 치르게 됩니다.

투표용지도 대부분 7장이지만, 지역에 따라 더 적거나 많을 수 있습니다.

사전투표와 달리 6월 1일 본투표 날에는 주소지 관할 지정 투표소에서만 투표할 수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확진자 사전투표도 오늘 진행되죠?

[기자]
오늘(2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재택치료자는 12만3천 3백여 명입니다.

확진자와 격리자들은 오늘 오후 6시 반부터 저녁 8시까지 한 시간 반 동안 투표할 수 있습니다.

투표 시작 10분 전인 오후 6시 20분부터 외출이 허용되는데, 반드시 도보나 자가용, 방역 택시로만 이동해야 합니다.

신분증과 마스크는 필수고, 보건소에서 보낸 투표안내 문자를 보여줘야 합니다.

투표방식은 비확진자와 동일하고, 투표용지도 직접 투표함에 넣으면 됩니다.

6월 1일 선거 당일엔 확진자 투표가 오후 6시 반부터 한 시간 동안만 진행됩니다.

지금까지 서울 상암동 사전투표소에서 YTN 황보혜경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