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형곤 중앙지검 4차장, '성 추문 검사' 기록 무단열람 징계 전력

실시간 주요뉴스

고형곤 중앙지검 4차장, '성 추문 검사' 기록 무단열람 징계 전력
고형곤 신임 서울중앙지검 4차장검사가 과거 '성 추문 검사' 사건 피해 여성의 사건 자료를 무단 조회해 징계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 차장은 지난 2012년 11월 발생한 성 추문 검사 사건과 관련해 무단으로 사건을 검색하고 전자 수사자료를 열람하는 등 직무상 의무를 위반해 견책 징계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고 차장은 명백한 과오로 생각한다며 항상 자숙하고 유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 낮은 자세로 공정하게 업무에 매진하겠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지난 2012년 서울동부지검에 실무수습을 위해 파견 중이던 전 모 검사는 수사 편의를 대가로 피의자와 성관계를 가졌고, 이후 검찰 내부에서는 담당이 아닌 검사와 실무관이 수사 기록과 사진을 무단으로 열람하고 외부로 유출하면서 2차 가해가 발생했습니다.

고 차장은 과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 수사 2부장으로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를 이끌다 좌천된 뒤 최근 서울중앙지검 4차장검사로 영전했습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