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넉 달 만에 만 명 아래...해외 입국 시 신속항원검사 인정

실시간 주요뉴스

사망자 22명…4월 30일부터 24일째 두 자릿수
입국절차 간소화…PCR과 함께 신속항원검사 인정
PCR 대신 채택 국가 늘고, 검사 비용 부담도 고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약 넉 달 만에 만 명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해외에서 입국할 때 방역절차가 간소화돼 PCR 검사뿐 아니라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결과도 인정됩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월요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9,975명.

118일, 거의 넉 달 만에 하루 신규 확진자가 만 명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지난 1월 26일 처음 만 명을 넘어선 확진자 수는 한 달도 안 돼 여섯 자리 10만 명을 넘더니 3월 17일, 62만천여 명으로 정점을 찍었습니다.

한 달쯤 걸린 4월 21일 다섯 자리로 내려온 뒤 32일 만에 다시 네 자릿수로 내려온 것입니다.

당국은 검사 건수가 적은 휴일 영향이 있긴 하지만, 감소 추세는 안정적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감소 폭은 둔화하고 있다며 일정 시점에 유행이 정체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난 3월 하루 최다 4백 명을 넘겼던 코로나 사망자도 지난달 말일부터 24일째 두자릿수를 지켰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주부터 입국 방역절차가 한층 더 간소화됐습니다.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올 때 48시간 안에 반드시 PCR 검사를 받고 음성확인서를 내야 했던 것을 24시간 안에 받은 전문가용 신속항원 검사결과까지 확대했습니다.

외국에서 PCR 검사를 신속항원검사로 대체하는 경우가 늘고 있고, 검사 비용 부담도 만만치 않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신규 변이 유입이 우려되지만 당국은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지난 13일 브리핑) :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경우는 다시 한 번 저희가 확진을 위해서 PCR 검사를 하거나 변이 분석을 하는 등의 2차적인 조치들을 취하기 때문에 변이 분석의 큰 틀의 분석과 흐름 파악에는 큰 애로가 없을 것이라고 보고 있는 중입니다.]

다음 달부터는 입국한 뒤에 받는 코로나19 검사도 2번에서 한 번으로 줍니다.

청소년과 어린이의 격리 면제 기준도 크게 완화할 예정이어서, 올여름 휴가철에는 가족단위 해외여행객이 크게 늘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