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법 "사망보험 가입 동기 입증 못하면 보험금 지급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대법 "사망보험 가입 동기 입증 못하면 보험금 지급해야"
사망보험 가입 동기가 수상해 보여도 명확히 입증되지 않았다면 보험사가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습니다.

대법원은 사망자 A 씨의 유족이 보험사 3곳을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중국에서 의류업을 하던 A 씨는 사업이 잘되지 않자 2015년 귀국해 사망보험계약 10건을 체결했고, 정확히 2년이 지난 2017년 가출한 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보험 계약상 가입자가 극단적 선택을 할 경우 보험사가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면책 기간은 2년인데, A 씨의 부인과 자녀들은 보험사가 계약대로 보험금을 줘야 한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1심은 A 씨가 보험계약을 체결할 무렵 안정적인 수입이 없었고, 주식 투자로 상당한 손실까지 봤다며 보험금을 부정 취득할 목적으로 보험에 가입했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2심은 당시 A 씨가 죽음을 준비했다고 보기 어렵고 단기간에 많은 보험계약을 체결한 동기가 석연치 않지만, 명확히 입증되지 않았다며 유족에게 일부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