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통사고 내고 차량 버리고 도주..."욕설하며 달아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새벽 시간대 교통사고를 낸 뒤 차량을 버리고 도주한 운전자를 경찰이 추적하고 있습니다.

밤사이 곳곳에서는 화재도 이어졌습니다.

박서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승용차 앞부분이 구겨진 종이처럼 찌그러져 형체를 알아보기가 힘듭니다.

사고가 난 직후지만 아무도 탑승하지 않은 채 운전석이 텅 비어있습니다.

오늘 새벽 2시 40분쯤 서울 역촌동의 한 사거리에서 차를 몰던 승용차 운전자가 택시와 부딪친 뒤 차를 두고 달아난 겁니다.

택시 운전자는 소방대원들이 구조했고 병원으로 이동했습니다.

사고 직후 승용차 운전석에서 젊은 남성이 내려 빠르게 달아났다는 목격자 증언에 따라 경찰은 이 남성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목격자 : 문 열고 나오더니만 욕설을 하면서 막 저를 지나쳐서 바로 근처 골목으로 들어갔거든요. 본인도 다쳤을 텐데 그렇게 심하게 뛰어가더라고요.]

희뿌연 연기가 산을 뒤덮자 헬기가 분주하게 오가며 물을 뿌립니다.

경남 김해시 구산동에 있는 분성산에서 불이 난 건 어제 오후 6시 반쯤입니다.

산림당국은 산불진화 헬기 3대와 진화대원 170여 명을 투입해 4시간 만에 큰불을 잡았습니다.

어제저녁 7시쯤 경북 구미시 고무제품 제조 업체에서도 불이 났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불은 창고 한 동을 모두 태워 소방서 추산 1억 3,600만 원어치 재산피해를 낸 뒤 50분 만에 꺼졌습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