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정상회담 열리는 대통령 집무실 곳곳 방한 찬반 집회...경찰 '긴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대통령 집무실 바로 맞은편에 있는 전쟁기념관 일대에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찬반 집회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수십, 수백 명이 모이는 집회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면서 경찰들도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윤해리 기자!

[기자]
네, 서울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집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을 텐데, 현장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제 뒤로 보이시는 것처럼 반미 단체들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들은 한미 군사 동맹 강화 중단과 종속적인 한미 관계 철폐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방한 둘째 날이자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늘 서울 용산 일대에 신고된 방한 찬반 집회만 10여 건에 달합니다.

앞서 민중민주당 회원 서른 명도 기자회견을 열고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한반도 핵전쟁 위기를 불러온다고 규탄하며 주한 미군 철수와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보수 단체들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환영하는 '맞불 집회'에 나섰습니다.

탄핵무효본부 등 5백여 명은 삼각지역 남측에서 바이든 대통령 방한 환영 집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숙소로 머무는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 인근에 방한 환영 플랜카드를 곳곳에 내걸기도 했습니다.

그랜드하얏트 호텔 인근에서는 수십 명 단위의 소규모 방한 찬반 집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혹시 모를 양 집회 간 물리적 충돌에 대비해 경비 태세를 강화했습니다.

특히 주 경호지역인 용산 대통령 집무실과 그랜드 하얏트 호텔 부근에 부대 80여 개를 투입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서울 내 가용 가능한 인력을 모두 동원하는 '갑호 비상'을,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절반 인력을 동원하는 '을호 비상'을 발령했습니다.

별다른 교통 통제가 이뤄지고 있진 않지만, 대통령 집무실 일대에 많은 시위 인원이 몰리면서 삼각지역 인근에 다소 교통 혼잡도 빚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 앞에서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