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년 상반기 교육부에 '입시비리조사팀' 추진...중대 입시비리는 바로 '정원 감축'

실시간 주요뉴스

내년 상반기 교육부에 '입시비리조사팀' 추진...중대 입시비리는 바로 '정원 감축'
내년 상반기 교육부에 '입시비리조사팀'이 만들어지고 중대한 입시 비리가 발생한 대학은 1차례만 적발돼도 입학 정원을 감축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국정과제 이행계획서'를 보면 새 정부는 교육부에 입시비리조사팀을 설치하고 접근성이 높은 입시비리 신고센터를 운영해 신속한 입시비리 대응체계를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또 고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대입 공정성을 중대하게 해치는 입시비리는 첫 적발 때부터 입학 정원을 감축할 수 있도록 추진합니다.

현재는 1차 위반 때 10% 범위에서 모집 정지, 2차 위반하면 10% 범위에서 입학정원 감축을 할 수 있는데, 처분을 강화하는 셈입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선거 과정에서 '입시비리 암행어사제'나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등을 도입해 대입에 '부모 찬스'를 없애 공정성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