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새해 첫날 강남 사무실에서 11억 훔친 20대...검찰 송치

실시간 주요뉴스

새해 첫날, 가상화폐 투자 회사에서 11억여 원을 훔친 20대가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늘(28일) 공동건조물침입과 특수절도 혐의로 20대 남성 A 씨를 구속 송치했습니다.

앞서 공범인 20대 남성은 인천에서 체포돼 지난 21일 구속 송치됐고, A 씨는 부산에 은신해 있다 같은 날 체포돼 조사를 받아왔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1일 저녁 8시 반쯤 서울 논현동에 있는 가상화폐 투자 회사에 카드키를 찍고 들어간 뒤, 금고에서 현금 11억여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습니다.

이들은 사무실 출입문과 내부에 카메라를 설치해 금고 비밀번호를 알아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훔친 돈을 유흥비에 썼다는 진술이 사실인지 확인하면서, 공범이 더 있는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