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위험군 아니면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신속항원검사'...오는 29일부터 전국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부터 광주와 전남, 경기 평택, 안성에선 오미크론 대응 체계가 적용됩니다.

이들 지역에선 코로나19 고위험군이 아닌 사람은 호흡기전담클리닉에 방문해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는데요.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새로운 대응 체계를 전국에 확대 시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네, 경기 평택시 호흡기전담클리닉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한다고 하는데, 방식이 궁금합니다.

[기자]
선별진료소에서 받는 PCR 검사는 익숙하지만, 신속항원검사는 생소하다는 분들 계실 겁니다.

제가 조금 전에 직접 신속항원검사를 받아봤는데요, 먼저 동네에 있는 호흡기전담클리닉을 방문해 진찰료로 5천 원을 내고 올라왔습니다.

환자들은 이 유리 벽 안쪽에서 검사를 받게 되는데요, PCR 검사와 마찬가지로 콧속에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했습니다.

면봉을 추출용액에 넣고 용액을 키트에 떨어뜨리니까 몇 분 뒤 신속하게 결과가 나왔는데요.

한 줄, 다행히 음성이었습니다.

만약 양성을 의미하는 두 줄이 나오면 즉시 이 장소에서 PCR 검사를 받게 됩니다.

[앵커]
그럼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어떤 사람들이 내원하는 건가요?

[기자]
저처럼 코로나19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엔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찾으시면 되고요, 60살 이상 고령층이나 밀접접촉자 등 고위험군은 기존대로 선별진료소에 가서 PCR 검사를 받으면 됩니다.

정부는 오늘(26일)부터 이곳 경기 평택을 비롯해 안성, 광주와 전남 등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본격화된 지역에 새로운 대응 체계를 시범 적용했는데요,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 신속항원검사나 자가검사 키트를 통해 양성이 나왔을 때만 PCR 검사를 실시하게 됩니다.

이곳과 같은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신속항원검사는 물론 코로나19 경증환자 진료를 맡게 될 방침입니다.

방역 당국은 이와 같은 '오미크론 대응 체계'를 오는 29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그제(24일) 기준 전국의 호흡기전담클리닉 수는 582곳에 불과한데요.

아직 코로나19 검체 채취 능력을 갖추지 못한 곳도 110여 곳에 달해 현장 혼선도 우려됩니다.

지금까지 경기 평택시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YTN 황보혜경 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