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곽상도 구속영장 재청구...뇌물·정치자금법도 적용

실시간 주요뉴스

곽상도, 하나은행에 영향력 행사 50억 수수 혐의
’아들 50억’ 관련 ’알선수재·뇌물’ 함께 적용
남욱에게서 받은 5천만 원 정치자금법 위반 적용
곽상도, 남욱 변호 시점· 구체적 사건명 비공개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른바 '50억 클럽설'에 연루된 곽상도 전 의원에 대해 다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받은 50억 원과 관련해, 알선수재는 물론 뇌물 혐의도 적용했고, 남욱 변호사에게서 불법 정치자금 5천만 원을 수수한 혐의도 추가로 적용됐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새벽까지 곽상도 전 의원을 상대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검찰이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다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지난달 1일 첫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55일만입니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사업자 공모 당시 하나은행 측에 영향력을 행사해 화천대유와의 컨소시엄을 성사시키고, 아들을 통해 50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습니다.

앞서 알선수재 혐의를 소명하지 못해 영장이 기각됐는데, 이번엔 대가관계가 핵심인 뇌물 혐의까지 추가해 적용했습니다.

보강 수사를 거쳐, 첫 구속영장에 특정하지 못했던 알선 상대방 역시 구체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6년 4월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건넨 5천만 원 역시 불법 정치자금이라고 보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곽 전 의원은 아들이 받은 50억 원과 자신은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6년 전 남욱 변호사에게서 받은 5천만 원은 변호사 비용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시점도 총선 직후가 아니라, 국회의원 예비후보 신분이었던 3월 1일이라고 했습니다.

정당하게 번 돈이고 검찰도 그걸 안다는 주장인데, 언제, 무슨 사건으로 남 변호사를 변호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곽 전 의원은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뒤 남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를 비롯한 화천대유 관계자들에게 정치후원금을 받기도 했습니다.

[곽상도 / 전 의원 (지난해 10월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 당시) : 그건 그분들한테 여쭤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제가 화천대유나 여기에 대해서 뭔가를 한 게 지금 아직, 다 찾아보셨다면서요. 제가 뭔가를 한 게 없습니다.]

곽 전 의원의 구속영장 심사는 모레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립니다.

YTN 우철희입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