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금천구 다세대주택 붕괴 우려로 33명 대피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다세대주택 외벽이 갈라져 주민들이 급히 대피했습니다.

어제(24일) 오후 5시 35분쯤 서울 금천구 독산동 3층짜리 다세대주택에서 외벽이 기울어 붕괴가 우려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소방과 금천구청은 3층 베란다에 금이 가 15도 정도 기운 상태로, 현재 안전조치 중이고, 인명 피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건물 일부가 기울어지면서 붕괴 우려로 해당 건물 주민 12명과 옆 건물 주민 21명 등 모두 33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구청은 인근 도로를 통제하고, 대피한 주민들의 임시 주거 시설을 마련했습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