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스키장 역주행 "감속기 고장 때문"...곧 정밀감식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 주말 경기도 포천시에 있는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리프트가 역주행하는 사고가 일어나 이용객 100명가량이 고립됐었는데요,

일부 이용객들이 리프트에서 뛰어내리는 등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사고 전 이미 리프트가 오작동을 반복했지만, 베어스타운 측은 운행을 강행했습니다.

먼저, 당시 상황 함께 보시죠.

리프트가 출발하는 곳곳에 이용객들이 널브러져 있습니다.

그 옆으로는 제어 장치가 고장 난 리프트가 빠른 속도로 내려옵니다.

가속도가 붙은 빈 리프트는 아래에 대기하고 있는 장비들을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문제는 리프트에 타고 있는 승객들.

제어 장치 없이 빠른 속도로 역주행하는 리프트를 위에 있다가 경사 높지 않은 곳에서 그대로 뛰어내립니다.

리프트가 간신히 멈춘 뒤엔 탑승객 100여 명이 공중에 2시간 넘게 매달려 떨어야 했습니다.

포천시는 1차 현장 조사결과 감속기 고장 때문에 역주행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습니다.

감속기는 리프트가 위에서 아래로 내려올 때 밧줄을 잡아줘 가속도가 붙는 것을 제어해주는 장치인데요.

감속기가 고장 나자 리프트가 멈췄는데 이를 재가동하기 위해 비상 엔진을 돌리는 과정에서 조작 미숙으로 역주행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입니다.

사고 전 리프트가 계속 멈추는 등 오작동이 반복됐는데도 베어스타운 측이 운행을 강행했다는 이용객 진술도 이어지는 만큼 스키장 측의 대처 책임도 물어야 할 부분인데요.

포천경찰서는 현장 안전관리자 등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친 데 이어 조만간 소방당국, 국과수 등이 참여하는 합동감식에 나설 예정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