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PCR 대신 신속항원검사...정확도 낮아 유행 확산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를 앞두고 정부가 오미크론 대응체계에서는 고위험군만 PCR, 유전자 증폭검사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일반 국민은 선별검사소에서나 호흡기클리닉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도록 했는데, 정확성이 떨어져 유행을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비해 국내 PCR 검사 역량을 현재 하루 75만 건에서 85만 건으로 확충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고 확진자가 만 명을 넘겨 폭증하면 곧 한계에 도달할 것이라는 게 방역 당국의 판단입니다.

그래서 고위험군만 PCR 검사를 하고, 일반 국민은 신속항원검사를 받도록 하는 오미크론 방역 대책을 내놨습니다.

[이기일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일반 국민 같은 경우에는 선별진료소에 가시면 관리자 감독하에 자가검사키트를 현장에서 받고 검사를 바로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신속항원 검사의 정확도입니다.

PCR 검사보다 바이러스 배출량이 5천 배에서 만 배 이상 많아야 검출되기 때문에 2주 내내 양성이 나오는 PCR 검사와 달리 감염 초기 3~5일 정도만 양성 판정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무증상 코로나 환자에게 적용했을 때 100명 중 3명 정도만 양성을 확인했다는 해외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신상엽 / 감염내과 전문의 : 우리나라같이 유병률이 낮고 무증상자에게 했을 때는 사실은 10~20%를 넘어가기 어려운. 그러니까 100명 중에서 10~20명 이외에 나머지는 다 놓치는 그런 상황이거든요.]

전문가들은 5명에서 10명 정도씩 표본을 묶어서 PCR 검사를 하는 '풀링 검사'를 대안으로 내놨습니다.

확진자를 찾아내는 양성률, 즉 정확도가 97~99%로 높고 많은 인원을 한꺼번에 검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확도는 70% 정도로 좀 떨어지지만, 타액을 이용한 PCR 검사도 보조적 방법으로 거론됩니다.

방역 당국은 오는 26일부터 전국 4개 지역에서 오미크론 방역대책을 시행하는데 신속항원 검사에 대한 보완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YTN 신현준입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