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키장 이용객 "리프트 멈추더니 역주행...안전바 올리고 뛰어내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사고 당시 해당 리프트를 이용하고 있었던 분을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지민 씨, 연결돼 있으시죠?

오늘 사고로 많이 놀라셨을 것 같은데 지금 다치신 곳은 없는지요?

[김지민]
저는 괜찮습니다.

[앵커]
사고 당시에 어떤 상황이었습니까?

[김지민]
리프트를 타고 이용하는 상황이었는데요. 올라가다가 중간에서 한 8분 정도 대기시간이 있었는데 그러다가 갑자기 리프트가 뒤로 역주행하면서 안전요원분들이랑 다른 민간인분들이 뛰어내리라고 지시하셔서 저희도 안전바를 올리고 같이 옆에 탔었던 승객들과 함께 리프트에서 뛰어내렸습니다.

[앵커]
다치신 곳은 없다니 다행인데 주변분들이 걱정입니다. 주변에 다치신 분들 계십니까?

[김지민]
저도 상황을 겪고 나서 너무 정신이 없었어서 주변 상황을 제대로 체크하지는 못했는데 아마 같이 뛰어내리신 분들은 큰 사고는 없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아마 지금 매달려 계신 분들이 많아서 그게 좀 걱정이 됩니다.

[앵커]
지금 화면에도 당시의 상황이 나오고 있습니다마는 리프트가 역주행하면서 갑자기 멈춰서는 바람에 안전바를 올리면서 뛰어내리라고 한 것 같아요. 그 과정에서 머리를 든다든가 그러면 좀 다칠 위험도 있었을 것 같은데요. 그 상황이 어땠는지 좀 더 자세하게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김지민]
원래 오늘 평소에도 아침 9시 정도부터 리프트를 이용하고 있었는데 평소보다 많이 중간에 멈추는 현상이 일어나더라고요. 그러면서 이용하고 있을 때는 별 의심 없이 이용하고 있었는데 2시 50분쯤 리프트를 타고 올라가고 있었는데 갑자기 대기시간이 길어지면서 리프트가 뒤로 가길래 저는 뒤로 가면서 다시 내리는구나라고 생각했는데 리프트 뒤로 내려가는 속도가 상당히 빨라지면서 위험한 상황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

[앵커]
상황이 많이 혼란스러웠을 것 같은데 혹시 베어스타운 관계자나 소방 관계자들에게서는 어떤 안내가 있었나요?

[김지민]
저도 안내 없이 그냥 8분 동안 무방비 상태로 계속 상공 위에서 대기하다가 갑자기 뒤로 떨어져내린 거라서 저도 특별한 안내 사항을 못 들은 채로 바로 뛰어내린 거라 저도 안전, 안내 지시에 대해서 잘 듣지 못했습니다.

[앵커]
여러 가지로 경황이 없었을 것 같은데요. 아까 말씀하신 것을 들어보면 역주행 사고가 일어나기 전에도 좀 자주 멈추는 이상한 조짐이 있었다고 말씀하셨어요.

[김지민]
원래 스키장에서 리프트가 멈추는 일은 원래 좀 빈번히 일어나는 일이기는 한데 그게 승객들이 리프트를 타면서 잠시 장비를 떨어뜨린다든지 이럴 때도 원래 리프트가 잠시 멈추고는 하는데 그런데 그게 오늘 유독 많이 일어나더라고요.

제가 오늘 중간에 멈춘 것만 한 10번 정도 되는데 그게 다 기계의 오작동일지는 모르겠고 손님분들이 다치셔서 중간에 멈춘 건지는 모르겠지만 오늘 유독 많았어서 의심이 좀 들기는 했습니다.

[앵커]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좀 더 정밀하게 조사를 해 봐야 되겠습니다마는 지금 계신 곳이 어디입니까?

[김지민]
저는 사고가 일어나고 바로 집으로 귀가를 한 상태여서 현재 집에 도착한 상태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지금 다치신 분이 과연 없는지 그리고 현장 수습 상황이 어떤지는 저희가 추가 취재를 통해서 다시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제보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놀라셨을 텐데 안정 잘 취하시기 바랍니다.

[김지민]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