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사고...100여 명 고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도 포천시에 있는 스키장에서 리프트가 고장을 일으키면서 역주행한 뒤 멈춰 이용객 100여 명이 고립됐습니다.

민간과 소방 구조대, 스키장 관계자들이 긴급 출동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사회1부입니다.

[앵커]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고립사고가 일어난 곳은 경기 포천시에 있는 '베어스타운'이라는 스키장입니다.

오후 3시쯤 고장이 일어났는데요.

저희 제보 영상 보시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리프트가 갑자기 멈추더니, 빠른 속도로 역주행하는 게 보입니다.

구조 당국의 안내에 따라 높지 않은 곳에 매달린 손님들은 뛰어내리기도 하는데요.

지금 100여 명이 이렇게 리프트에 매달린 채 오가지 못하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단 큰 부상자는 없고, 일부 경상자가 있는 것으로 스키장 관계자는 보고 있습니다.

민간 구조대와 특수·의정부·포천·남양주 4개 소방 구조대, 스키장 관계자들이 투입돼 고립 손님들을 구출하고 있습니다.

아직 정확한 고장 원인은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준엽 (jhje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