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환자 7,009명...오늘부터 '먹는 치료제' 60세 이상으로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여파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7천 명 선을 넘어섰습니다.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이 오늘부터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윤 기자!

신규 확진자가 7천 명 선을 넘어서면서 오미크론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고요?

[기자]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7천9명으로 7천 명 선을 넘어섰습니다.

어제보다 242명 늘었습니다.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2,590명, 2주 전과 비교하면 3,502명 많습니다.

역대 9번째로 많은 확진자 규모인데, 지난달 22일 이후 한 달 만에 7천 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7천 명을 넘겼지만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는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환 기준에는 아직 미치지 못했습니다.

앞서 방역 당국이 국내 발생 확진자가 7천 명을 넘기고 하루가 아닌 일주일 평균으로 추세가 유지될 때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전환한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국내 지역 발생이 6,729명, 해외 유입이 280명입니다.

해외 유입은 25일째 세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433명으로 사흘 연속 5백 명 아래로 내려왔고, 사망자는 28명 늘었습니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20%대 초반으로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전날보다 1.7%p 낮아진 20.6%,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1.5%p 낮아진 20.4%입니다.

[앵커]
정부가 투약 대상 기준을 넓힘에 따라 오늘부터는 60세 이상 확진자라면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을 수 있게 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행 기준은 65살 이상 또는 면역 저하자인데, 오늘부터 나이 기준이 60살 이상으로 낮춰지면서 방역 당국은 치료제 처방 가능 인원이 30%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투약 연령 확대와 더불어 앞으로는 재택 치료자, 생활치료센터와 노인요양시설 입소자뿐 아니라 오늘부터 요양병원 환자에게도 먹는 치료제 처방이 가능해졌습니다.

정부는 급증하는 확진자 관리 부담을 덜기 위해 예방 접종을 완료한 환자 격리 관리 기간을 26일부터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번 주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47.1%에 달해 다음 주 우세종이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다음 주 수요일인 26일부터 오미크론이 우세한 광주와 전남, 경기 평택과 안성에선 PCR 검사를 밀접 접촉자와 60세 이상 고령층, 자가 검사 키트나 신속 항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온 사람만 받을 수 있게 개편된 검사와 치료 체계를 시행합니다.

이 밖의 검사 희망자는 선별 진료소나 '호흡기 전담 클리닉'으로 지정된 병·의원에서 신속 항원 검사를 받은 후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추가로 받게 됩니다.

정부는 이런 선제 조치 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오미크론 방역체계 완전 전환 시점을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해외 유입 확진자를 줄이기 위해 격리 면제서 유효 기간을 한 달에서 14일로 단축하는 등 입국 관리를 강화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