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코로나19 2년...'방역 선진국' 평가에도 미흡했던 점은?

실시간 주요뉴스

이때가 기억나시죠? 오늘이 2년째 되는 날입니다.

국내 첫 발생 우한 폐렴, 신종폐렴 정해진 이름도 사실 없었고 중국에서 아무도 못 들어오게 하면 막을 수 있는 거 아니냐. 이런 이야기를 하던 때죠. 처음 1년과 두 번째 1년. 둘로 나눠서 비교를 해 보겠습니다.

누적 확진 사망자입니다. 7만 3000에서 다음 1년에는 결국 70만을 넘어섰고요.

사망자는 1200에서 6400. 대신 치명률이 1.75에서 0.9로 떨어집니다.

그러니까 몇 번의 대유행 사태를 겪다 보니까 확진자는 9배로 크게 늘었고 사망자는 5배로 늘었습니다.

치명률은 그런데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그건 당연히 코로나19 백신접종의 효과입니다.

그래서 이런 결과를 낳았습니다.

OECD 회원국 중에서 한국만 100만 명 아래로 막아냈습니다.

물론 인구 5000만 명 이상 나라들입니다.

인구가 적은 나라들은 더 적죠. 특히 주요 20개국 중에서는 한국하고 중국만 100만 명 아래로 눌렀습니다.

아까 중국 보셨죠. 집 바깥에도 못 나오게 하는 그 정도까지도 있었습니다.

백신 접종률 우리 2차로 따지면 85%를 막 넘겼습니다.

한 4개 나라 정도만 우리보다 앞서 있지, 우리도 2차 접종만 따진다면 상당히 앞서 있습니다.

이 정도로 해냈습니다.

그리고 경제회복 속도도 최상위권입니다.

이건 수시로 전해드렸으니까 생략하겠습니다.

이걸 한번 보십시오. 그래도 문제는 있습니다. 백신 조금 더 빨리 확보했어야 되는데라는 건 남아 있고 방역조치를 풀었다가 안 되겠습니다, 다시 강화해야겠습니다.

왔다갔다하는 데 그 타이밍 잡는 게 상당히 미흡했다, 물론 처음 겪어보는 일입니다마는 그래도 더 잘했어야 한다라는 지적이 있고요.

백신접종, 방역패스 정책을 가져가는데 국민들에게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합의를 구해내지 못하고 오락가락하는 혼선, 이것도 역시 문제점으로 지적됩니다.

미흡했던 점들은 이런 게 지적되고 있는데 이런 통계도 한번 눈여겨봐주셨으면 하고 부탁드립니다.

소상공인 중에 폐업을 했다가 다시 도전하겠다고 장려금을 받은 인원을 보면 30만 7771건입니다.

아마 이게 소상공인 폐업 숫자하고 거의 비슷할 겁니다.

그리고 이것 외에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노점상 등 다른 피해자도 상당히 더 있을 겁니다.

올해는 너무 늦지 않게 적절한 추가 지원이 이어져야 하고 당장 오미크론 변이 대확산, 이걸 어떻게든 여기서 막아내야만 합니다.

변상욱의 앵커 리포트였습니다.



YTN 변상욱 (byunsw@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