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용진, '멸공' SNS 글 삭제에 "이게 왜 폭력 선동이냐"

실시간 주요뉴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인스타그램'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작성한 글을 삭제 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정 부회장은 삭제당한 게시글을 캡처해 올리며 "갑자기 삭제됨. 이게 왜 폭력 선동이냐. 끝까지 살아남을 테다. 멸공"이라고 말했다.

삭제된 글에는 숙취해소제 사진과 함께 '끝까지 살아남을 테다. 멸공'이라는 해시태그가 적혀 있었다.

정 부회장의 글을 삭제 조치한 인스타그램은 공지 글을 통해 "폭력 및 선동에 관한 인스타그램 가이드라인을 위반한다"고 안내했다.

또 인스타그램은 "향후 계정 엑세스 권한이 삭제되지 않도록 하세요"라며 "계정 엑세스 권한을 유지하고, 게시물, 팔로워, 메시지 및 보관함이 영구적으로 삭제되지 않도록 하려면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세요"라고 공지했다.

이에 정 부회장은 해당 공지를 캡처해 올리며 "난 공산주의가 싫다"고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앞서 지난해부터 '공산당이 싫다'는 내용의 글이 포함된 게시물을 여러 차례 올린 바 있다.






YTN 이은비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